[대학리그] 신인상 영예 안은 건국대 이용우 “이름 들으면 알만한 선수 되고파”
“생애 한 번밖에 받을 수 없는 상인데, 받게 돼 영광이다. 내년에 좀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 단 한 번 뿐인 기회, 신인상의 주인공은 건국대 이용우(G, 184cm)였다.
[대학리그] 고려대 전현우, 수원대 최윤선 정규리그 MVP…강유림 3관왕(시상식 종합)
대학리그를 빛낸 남·녀 선수들이 한 자리에 모여 한 시즌을 마무리 하는 자리를 가졌다. 2018년 대학 최고의 별은 고려대 전현우, 수원대 최윤선이 됐다. 2018 KUSF 대학농구 U-리그 시상식이 24일 오후 5시 서울 논현동에 위치한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렸다.
'감독상' 권은정 감독, "마지막까지 모든 것을 쏟아부은 선수들 덕분"
최고의 한 해를 보낸 권은정 감독이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대학농구연맹은 24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 2018 KUSF 대학농구 U-리그 시상식을 열었다. 수원대 권은정 감독은 팀을 우승으로 이끈 공로를 인정받아 감독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감독상' 고려대 강병수 감독, "어느 상보다 값진 상이다"
"감독 대행 시절 받은 상과는 분명히 다르다." 대학농구연맹은 24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 2018 KUSF 대학농구 U-리그 시상식을 열었다. 강병수 감독은 고려대학교를 정규리그 우승으로 이끈 공을 인정받아 감독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고려대는 이번 …
MVP 수원대 최윤선, "힘든 훈련, 좋은 결과로 이어져 기뻐"
"올해는 훈련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다는 것을 배우게 된 시즌이다." 대학농구연맹은 24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 2018 KUSF 대학농구 U-리그 시상식을 열었다. 정규리그 여대부 MVP에는 수원대학교 최윤선이 선정됐다.
MVP 고려대 전현우, "부진했던 4학년 성적, 핑계 대지 않겠다"
"팀 성적도, 개인 기록도 내가 감당해야 할 몫이다." 대학농구연맹은 24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 2018 KUSF 대학농구 U-리그 시상식을 열었다. 정규리그 MVP에는 고려대학교 주장 전현우가 선정됐다. 전현우는 이번 시즌 14경기에서 평균 11점…
'신인상' 건국대 이용우, "내년 시즌도 부담감 없이 치르고 싶다"
"앞으로도 여유 있는 플레이를 선보이겠다." 대학농구연맹은 24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 2018 KUSF 대학농구 U-리그 시상식을 열었다. 생애 한 번만 받을 수 있는 남대부 신인상에는 건국대학교 이용우가 선정됐다.
'신인상' 단국대 조서희, "대학 적응 도와주신 분들께 감사해"
"대학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교수님과 감독님, 언니들, 동기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대학농구연맹은 24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 2018 KUSF 대학농구 U-리그 시상식을 열었다.
대학농구 정규리그 MVP 전현우·최윤선...신인상 이용우·조서희(시상식 종합)
전현우(고려대)와 최윤선(수원대)이 MVP를 받았다. 대학농구연맹은 24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 2018 KUSF 대학농구 U-리그 시상식을 열었다. 박인철 대학농구연맹회장의 인사말로 막을 연 뒤 3위부터 1위까지 팀 순위에 대한 시상이 먼저 이뤄졌다.
프로 재수생 목포대 최규선 “그 누구에게도 밀리지 않을 자신 있다”
“지난해는 경험적인 면이 컸다면, 이번에는 실력으로도 밀리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2부 대학 최고의 슈터 목포대 최규선이 신인 드래프트 지명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남다른 근성, 정확한 슛을 갖춘 만큼, 이유 있는 자신감이라 볼 수 있다.
1 2 3 4 5 6 7 8 9 10